top

세련된 스타일과 패션 트렌드에 민감한 비너스 팬분들을 위해 2016년 상반기의 패션 키워드를 꼽아보는 시간을 준비했습니다. 2016년을 책임지는 패션 스타일링, 그 중에서도 요즘 유행하는 패션을 살펴보려고 하는데요. 반짝 유행할 것 같았지만 생각보다 오랫동안 패션 키워드로 자리잡고 있는 요즘 유행하는 패션들이에요. 매일 어떤 옷을 입을지 고민된다면, 오늘 소개하는 요즘 유행하는 패션으로 스타일링을 준비해보세요! 그럼 지금부터 요즘 유행하는 패션 키워드에 대해 알아볼까요?


|| 과감한 실루엣, 여성스러운 라인! 오프숄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지 출처 - LOOKBOOK

오프숄더는 지난해부터 셀럽들이 꾸준하게 입으면서 점점 잘 어울리는 이번 계절에 정점을 찍을 패션 트렌드입니다. 어깨 라인이 과감하게 드러나기 때문에, 노출이 있고 어깨가 넓어 보일 수도 있는데요. 하의를 긴 스키니 팬츠나 미디 스커트 정도로 마무리하면 비율이 깨지지 않고 조화롭습니다. 또, 어깨가 좁거나 가슴 볼륨이 크지 않은 체형이라면 오프숄더 블라우스나 티셔츠 자체에 러플, 프릴 등의 볼륨이 있거나 화려한 패턴이 있는 아이템을 고르면 체형 보완을 하기에 좋습니다.



|| 끝나지 않는 팬톤의 파스텔 컬러 여파, 세레니티 & 로즈쿼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지 출처 - LOOKBOOK

팬톤이 선정한 올해의 트렌드 컬러인 세레니티와 로즈쿼츠는 꾸준한 인기 상승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베이비 페일 핑크 빛인 로즈쿼츠는 여름에는 더워 보이지 않도록 화이트 아이템이나 탁 트인 샌들과 함께 매치하면 예뻐요. 또한 세레니티 컬러는 연한 그레이와도 잘 어울리지요. 또, 세레니티, 로즈쿼츠 두 컬러 모두 밝고 화사한 파스텔톤이기 때문에 자칫하면 몸이 부하게 보일 수 있으니 날씬한 다리나 팔을 드러내는 것이 좋습니다. 혹은 블랙이나 실버 포인트 아이템으로 시선을 분산시켜도 좋고요.


|| 시원하게 트여 편안한 뮬 슬리퍼, 샌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지 출처 - LOOKBOOK

뒤꿈치 쪽이 훤하게 트인 신발을 뮬이라고 하는데요. 답답하게 발을 감싸지 않고 쉽게 신고 벗을 수 있어 뮬 샌들, 뮬 슬리퍼의 영역이 점점 넓어지고 있답니다. 여름에도 블랙 컬러를 포기할 수 없는 분들이라면 뮬을 선택해 시원한 반전을 꾀해 보심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아요. 깔끔하고 베이직한 느낌의 뮬은 화려한 패턴의 상의 또는 하의를 입었을 때 균형감을 맞춰주기도 합니다. 스킨 톤의 뮬을 선택할 경우 다리가 한 뼘쯤 더 길어 보이는 효과를 볼 수 있으니 참고하셔도 좋겠습니다.


|| 잠옷인 듯 아닌 듯, 소녀와 여인 사이의 파자마 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지 출처 - LOOKBOOK

잠옷의 느낌을 내는 파자마 셔츠, 뷔스티에 탑, 슬립 드레스 역시 점점 대중화되고 있는 아이템입니다. 하늘하늘한 소재와 사랑스럽고 자연스러운 느낌으로 소녀 같은 이미지를 보여 주지요. 셔츠의 단추를 풀거나 소매를 살짝 걷으면 은근하게 섹시미도 보여줄 수 있어 반전 아이템으로 입기 좋답니다. 여기에는 풀 메이크업을 하는 것보다는 자연스럽고 가벼운 아이 메이크업이 잘 어울리며, 때에 따라서 밝은 립으로 포인트를 줘도 예뻐요.


오늘은 여름 유행 키워드와, 그 유행 아이템을 나와 잘 어울리게 재해석하여 세련된 이미지를 보여줄 수 있는 팁을 알아보았습니다. 유행한다고 해서 무조건 구입하여 입는 것보다는, 나의 체형에 잘 어울릴 수 있도록 색다른 스타일링에 도전해보고 무리 없이 조화를 맞추는 것이 가장 좋지요. 스타일리시하면서 나의 또 다른 면을 보여줄 수 있는 예쁜 룩을 고민해 보세요~


2016. 05. 26 2016. 05. 26
[로그인][오픈아이디란?]